클릭해서 본문에 이동합니다.
  1. HOME >
  2. 지역관광정보 >
  3. 교토부 >
  4. 슈가쿠인리큐
본문이 여기에서 시작됩니다.

지역관광정보

간사이 - 교토부(京都府) -

슈가쿠인리큐

슈가쿠인리큐(라쿠호쿠)

교토에는 수 많은 역사적 건물이 있지만, 슈가쿠인리큐만큼 넓고(약54만 평방미터) 부지내에 논과 밭이 있는 한적하면서도 품위가 있는, 어울리지 않을 듯하면서도 신기한 조화를 이루고 있는 곳은 없다. 17세기 고미즈노오천황을 위해서 막부가 만든 별장으로 슈가쿠인야마를 배경으로 한 정원의 웅대하고 우아한 분위기는 일본을 대표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.

유감스럽게도 일반공개는 하지 않기 때문에 사전에 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궁내청에 참관신청을 해야만 한다. 그러나 공개를 제한함으로써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아 보존상태가 좋다고 할 수 있다. 참관신청을 하여 꼭 한 번 가볼만한 곳이다.

리큐내에는 가미, 나카, 시모라는 3개의 오차야(찻집)가 있고 소나무길로 이어지는 [오바도]라고 부르는 자갈길 위를 걸을 수도 있다. 길가 주변에는 일반인에게 임대되어 실제로 경작되고 있는 논과 밭이 펼쳐져 있다.
시모노오차야, 나카노오차야는 수수한 멋을 풍기는 소박한 곳으로, 나카노오차야의 등롱은 별칭 [기리시탄등롱]이라고 하며 발 밑에는 성모마리아상이 조각되어 있다. 이에 비해 가미노오차야는 리큐내에서도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히에이잔의 산속 물을 끌어와서 만든 커다란 연못과 잘 다듬어진 나무를 중심으로 회유식정원이 있다. 정원의 우아함과는 달리 찻집 내부는 화려한 장식품이 없어 한적하고 고상한 정취를 느낄 수 있다.

슈가쿠인의 주변에는 이외에도 볼 곳이 많이 있다. 리큐 근처의 세키잔젠인은 가을에는 단풍이 참배길을 아름답게 꾸며 주어서 너무나도 교토적인 정취를 느낄 수 있다.
또 감나무잎으로 이은 지붕이 특징인 서원건축양식의 차분한 건물과 정원으로 알려진 만슈인, 푸르른 대나무로 둘러싸인 서원과 가레산스이 정원인 시센도 등이 있다. 시센도는 정숙함 속에 때때로 울려 퍼지는 [소즈] - [시시오도시(사슴겁주기)]라고도 부르며 대나무통에 흐르는 물의 무게를 이용해서 대나무가 위아래로 움직이면서 내는 소리로 사슴을 겁주기 위한 것이었다고 한다 - 의 맑은 소리가 한층 더 정적을 끌어내는 듯 하다.
이 일대의 교통편은 버스밖에 없으므로 조금 불편하긴 하지만 그렇기에 [정숙한 교토]를 맛볼 수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.